UPDATED. 2021-04-12 19:19 (월)
이동걸 산업은행장 "아시아나항공 노조에 대화 요청한다"
상태바
이동걸 산업은행장 "아시아나항공 노조에 대화 요청한다"
  • 신용준
  • 승인 2020.11.27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노조 "항공산업 정책 실패, 고용불안 협박" 주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KDB산업은행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KDB산업은행

산업은행이 아시아나항공 노동조합에 공개적으로 대화를 요청하고 나섰다.

산업은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양대 국적항공사 통합을 포함해 항공산업 구조개편 방안 실행주체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아시아나항공 노조와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 아시아나항공 열린조종사노조와의 대화를 공개적으로 요청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다음주 있을 투자실행과 향후 PMI(Post Merger Integration) 진행과정에서 주요 이해관계자인 아시아나항공 노조의 의견을 듣기 위한 것이다.

앞서 아시아나항공 노조와 조종사노조는 지난 25일 성명서를 통해 "이동걸 회장이 고용불안문제에 이어 매각 무산시 파산해야 한다는 협박을 하고 있다"며 "아시아나항공을 대한항공에 매각하는 것은 정부의 항공산업 정책 실패를 덮으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들 노조는 이 회장이 산업은행장으로 재직할 당시 아시아나항공이 자율협약을 거쳐 정상화시켰다는 점을 내세워 경영권을 실패한 오너에게 다시주는 것이 이상한 행위일 뿐 아니라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에게 면죄부를 줬다고 주장했다.

또 매각이 불발될 경우 기업안정자금을 중단해 파산시키겠다고 공개적으로 협박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