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1:28 (목)
산업은행, 항공업 겨냥한 큰 그림…‘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확정
상태바
산업은행, 항공업 겨냥한 큰 그림…‘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확정
  • 차진형
  • 승인 2020.11.1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대 국적항공사 출범 통해 경쟁력 강화
한진그룹과 8000억원 규모 투자계약 체결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결국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통합한다.

산업은행은 16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골자로 한 항공운송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 추진을 위해 한진칼과 8000억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병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보유자산은 40조원, 세계 10위권 초대형 항공사가 된다.

합병 방식은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자금을 대주는 방식이다.

정부 투입자금을 바탕으로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유상증자 규모는 약 2조5000억원이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신주 1조5000억원과 영구채 3000억원 등 총 1조8000억원을 투입해 최대주주가 된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약 30.77% 보유하게 된다.

이번 합병은 많은 문제점도 안고 있다. 

일단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회장과 사모펀드 KCGI 등 3자연합 측이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3자 연합은 조 회장보다 더 높은 한진칼 지분을 확보하고 있는데 이번 정부 지원으로 조원태 회장에게 힘이 실리게 됐다.

KCGI는 긴급 임시주주총회를 건의하고 제3자 배정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승인도 넘어야 할 산이다. 두 항공사 합병으로 독과점 문제에 휘말릴 수 있다.

산업은행도 이와 같은 문제를 알고 있지만 항공업 활성화가 먼저란 입장이다.

산업은행 측은 “글로벌 항공산업 경쟁 심화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항공업 구조재편 등 근본적인 경쟁력 제고 노력 없이는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국내 국적항공사의 경영 정상화가 불확실하다”며 “미국과 유럽 역시 규모의 경제를 도모하고자 항공사 통폐합이 활발히 진행돼 대부분 1국가 1국적항공사 체제로 재편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거래를 통해 탄생하게 될 통합 국적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산업 톱10 수준의 위상과 경쟁력을 갖추게 됨으로써 코로나 위기에 대한 효율적인 대응 및 코로나 종식 이후 세계 일류 항공사로 도약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며 “허브 공항인 인천공항 점유율 확대를 바탕으로 글로벌 항공사와 조인트벤터 확대, 신규 노선 개발, 해외 환승수요 유치 등 외형성장 및 규모의 경제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의 여객 및 화물 운송 실적은 세계 19위, 아시아나항공은 29위다. 두 회사가 합병할 경우 운송량 기준으로 세계 7위까지 상승하게 된다.

소비자 편익도 향상되는 효과도 기대된다. 운항 스케줄 및 연결편 개선, 노선 확대, 마일리지 통합 등이 예상된다.

또 LCC 3사(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의 단계적 통합으로 국내 LCC 시장 재편과 지방공항을 기반으로 한 세컨드 허브 구축 및 통합 후 여유 기재를 활용한 지방공항 출도착 노선 확장 등 지역경제 활성화도 노린다.

이와 함께 두 회사 정비물량 확보로 해외 외주정비의 내수 전환을 통한 국부유출 방지와 MRO산업(정비, 부품수주, 훈련 등)의 체계적인 육성 등 연관산업 발전 및 국내 항공업 전반의 안전역량 제고 효과 등도 기대된다.

산업은행은 통합 작업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경영평가위원회, 윤리경영위원회 등 제도적 장치도 마련했다.

이에 한진그룹은 책임경영을, 산업은행은 건전경영 감시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특히,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거래의 당사자로서 투자합의서 등 계약상 권리·의무의 주체가 되므로 향후 경영권 변동이 발생하더라도 통합작업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는 구조를 짠 셈이다.

산업은행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항공산업 종사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감안해 신속히 통합을 진행하되, 통합과정 및 통합 이후 고용안정, 소비자 편익, 관계회사 기능의 조정 및 재편 등 다양한 측면에서 예상되는 현안 및 요구사항에 대해 각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충분히 반영한다는 입장이다.

그래프=산업은행
산업은행-한진칼-대한항공, 거래구조도. 그래프=산업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