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9:17 (수)
차기 은행연합회장 변수 '코로나'…금융연수원으로 장소 변경
상태바
차기 은행연합회장 변수 '코로나'…금융연수원으로 장소 변경
  • 김문수
  • 승인 2020.11.2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회 내 금융연구원 소속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아
2단계 거리두기 영향…회추위서 단독 후보 결정 가능성 ↑
사진=뉴스저널리즘
사진=뉴스저널리즘

 

서울시 중구 은행연합회관 건물 내 한국금융연구원 소속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새 은행연합회장을 위한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 개최 장소가 변경됐다. 

23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회관 5~8층에 위치한 금융연구원 소속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긴급 방역이 실시돼 회추위가 금융연수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날 10개 은행장들은 회추위 위원 자격으로 오후 5시부터 회의를 갖고 새 회장을 선임할 계획이다. 이번에 경합을 벌이는 은행연합회장 후보는 7명이다.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민병덕 전 국민은행장, 민병두 전 국회 정무위원장,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이대훈 전 농협은행장,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등 7인 후보 중 차기 은행연합회장이 선출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수도권 내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차기 회장은 오늘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차기 회장 선출을 위해 추후 일정을 잡기 어렵고 뒤로 미루면 김태영 회장의 임기만료 뒤 선출해야 한다는 부담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추가로 회의를 진행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오늘 끝장토론을 진행하는 있어도 오늘 회추위와 이사회를 통해 단독 추대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