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22:13 (금)
정부, 쌍용차 회생절차 따른 부품협력社 대응체계 가동
상태바
정부, 쌍용차 회생절차 따른 부품협력社 대응체계 가동
  • 신용준
  • 승인 2020.12.2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경기 평택 공장 정문. 사진=뉴시스
쌍용차 경기 평택 공장 정문. 사진=뉴시스

정부가 쌍용차 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부품협력사들의 경영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쌍용차는 21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를 공식 신청했다. 통상 회생절차가 아닌 ARS(자율구조조정지원프로그램)로 약 3개월간 채권자 등 이해당사자간 협의를 거쳐 처리방향이 결정될 예정이다.

이번 회생절차 신청은 쌍용차 경영진의 독자적인 경영판단에 근거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회생절차 신청에도 불구하고 쌍용차 매각협상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대주주인 마힌드라와 관련 이해당사자, 국내외 채권단의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는 쌍용차 협력업체에 대해 관계기관을 중심으로 경영사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산업은행과 중소기업진흥공단 등의 정책금융 프로그램 활용과 대출 만기연장 등을 통해 협력업체 자금애로를 최대한 지원한다.

또 산업부와 경기, 충남지방 중기청 등을 중심으로 협력업체 지원반을 가동해 부품업계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애로기업에 대해서는 1대1 맞춤형 해결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협력업체 지원반은 금감원 금융애로상담센터와 중진공, 자동차산업협동조합이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