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20:16 (화)
김성원 의원, "6년간 택배근로자 사망 19명 중 올해만 9명"
상태바
김성원 의원, "6년간 택배근로자 사망 19명 중 올해만 9명"
  • 김문수
  • 승인 2020.09.1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근로자 산재인정 2017년 2명→올해 8월 14명, 7배 증가
사진=김성원 의원실
김성원 의원. 사진=김성원 의원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김성원 국회의원(국민의힘)이 17일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및 산하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5년간 택배물류 통계 및 택배근로자 산업재해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9명의 택배근로자가 산업재해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50%에 해당하는 9명이 올해 사망하면서 코로나19 이후 택배물량 증가가 택배근로자 산재사망으로 직결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의 분석에 따르면 택배물동량은 2015년 18억 1596만에서 2019년 27억 8979만으로 1.5배 이상 증가했다.

월별로 확인한 결과 1월은 작년 2억 4285만에 올해 2억 4549만으로 비슷했으나 2월부터는 확연한 차이가 나타났다. 2월부터 7월까지 합계를 살펴보면 2019년은 총13억 4280만인 반면 2020년은 총16억 5314만으로 약 20% 증가했다.

이에 따라 연간 재해자 역시 증가추세를 보였다. 2016년 125명이었던 재해자는 2019년 180명으로 늘었고, 올해 6월 기준 129명으로 2016년 1년 동안의 재해자수를 이미 넘어섰다.

주요 택배업체별 산재승인현황을 살펴보면 CJ대한통운은 2017년 2명에서 2020년 8월 14명으로 7배 늘었다. 

우체국택배는 2017년 1명에서 2020년 8월 기준 28명으로 증가했다. 1인 사업자로 등록하는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로 구분되는 택배기사까지 포함하면 2017년 총 51명에서 2020년 8월 100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비대면 거래 증가와 추석 대목이 겹쳐 택배물량이 폭증하는 등 올해만 택배근로자 7명이 과로사하는 가운데, CJ대한통운, 로젠택배, 한진택배, 쿠팡 등 주요 택배회사들은 아직도 추가인원 투입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