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7:36 (금)
SK건설-포스코, 해상풍력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 나선다 
상태바
SK건설-포스코, 해상풍력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 나선다 
  • 김혜민
  • 승인 2021.04.0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기술협력 MOU 체결…친환경 재생에너지원 공동 개발
동남해안 해상풍력발전 사업지서 2023년까지 실증 시험 전개
SK건설과 포스코가 ‘부유식 해상풍력 고유부유체 개발을 위한 기술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SK건설
SK건설과 포스코가 ‘부유식 해상풍력 고유부유체 개발을 위한 기술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SK건설

SK건설이 포스코와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핵심 구성품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은 해저면에 기초를 세우지 않고 풍력발전기를 부표처럼 띄워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방식이다. 입지 제약에서 자유롭고 환경 및 자연경관을 보존할 수 있으며 어업권 침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 친환경 재생에너지원으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육지나 근해에 비해 빠른 풍속을 이용해 고효율 전력을 생산할 수 있고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이 가능해 지역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국내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포스코는 부유식 해상풍력 부유체에 고성능 강재 적용한 경제성 향상 기술을 도입하고 SK건설은 부유체 개발 핵심기술을 확보해 국내 환경 최적화 한국형 부유체 모델을 공동 개발할 방침이다.

양사는 부유체 모델 개발을 위한 기본 설계·수조 테스트·실시 설계·시제품 제작 및 실증 등 전 과정 공동 수행에 나선다.

현재 SK건설이 개발 중인 동남해안 해상풍력 발전 사업지에서 오는 2023년 실증 시험 및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 기술 독립과 경쟁력 있는 공급망(Supply Chain) 완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SK건설은 지난 2018년 울산 동남해안 해상풍력 발전사업으로 발전허가 취득 후 지난해부터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준비해왔다. 현재 울산 136MW 규모 사업지에 부유식 해상풍력 시제품 테스트를 계획해 발전사업허가 변경 추진 중이며 서해안에서도 800MW 규모 사업을 개발 중이다.

앞서 SK건설은 지난해 11월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추진을 위해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 및 토탈(Total) 등 글로벌 디벨로퍼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국내외 15개 해상풍력 설계∙제작∙시공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 초기부터 하나의 팀으로 움직이는 ‘오또(OTO, One Team Operation)’ 체제를 구축했다.

SK건설 이형원 에코에너지부문장은 “이번 협약은 향후 양사가 한국형 부유체 모델 상용화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형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에 성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