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7:36 (금)
이재명, 5개 지자체와 '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반영 건의
상태바
이재명, 5개 지자체와 '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반영 건의
  • 신용준
  • 승인 2021.04.0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충북지역 국회의원 공동 건의문 서명
이재명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어야"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충청북도·화성시·안성시·청주시·진천군과 손잡고 수도권과 충청권을 연결하는 '수도권내륙선'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정부에 공동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충북도청에서 열린 '수도권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정책간담회'에서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어야 공정한 세상"이라며 "도민과 시군 민들의 염원인 수도권내륙선 철도를 신속히 확보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 가운데 하나가 국토의 불균형 발전이고, 수도권의 심각한 문제들의 뿌리들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균형발전 보다는 수도권 중심 일변도의 정책이 원인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수도권 내륙선을 국가철도망 계획에 확보함으로써 교통오지의 소외성을 극복해 나가도록 경기도와 충청북도, 청주시, 진천군, 화성시, 안성시가 모두 힘을 합쳐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이규민·임호선 국회의원이 함께해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하며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건의문에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는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의 꿈’을 실현할 국가균형발전과 포용성장 전략을 반영해야 한다”며 “지역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는 경기도와 충북의 열망을 담은 수도권내륙선을 반영해 줄 것을 간곡히 건의 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수도권내륙선’은 총 2조3,000억 원을 투자해 화성 동탄역에서 안성과 진천을 거쳐 청주국제공항까지 78.8㎞의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철도 개통 시 화성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 34분 만에 도달할 수 있을 전망이다.

그동안 경기는 수도권내륙선의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난 2019년 11월 충북 등 5개 지자체와 협약을 체결, 협의를 통해 도출된 최적 노선 등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을 국토부에 제출했다. 이어 지난해 12월에는 일반철도에서 광역철도로 변경 건의를 시행함으로써 반영 가능성을 높이는데 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