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7:36 (금)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삼성전자 1분기 매출 65조 기록
상태바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삼성전자 1분기 매출 65조 기록
  • 차진형
  • 승인 2021.04.0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매출 17.48% 상승…영업이익 예상치 웃돌아
美 반도체공장 가동 중단에도 가전·스마트폰 판매 늘어
삼성전자 사초 사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서초 사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7일 1분기 잠정 실적으로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년 전보다 약 10조원 늘었다. 역대 최고치를 넘진 못했지만 전년대비 17.48% 증가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눈에 띈 점은 영업이익 증가율이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44.19%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기록한 9조500억원의 영업이익 기록을 뛰어넘은 것이다.

당초 시장에선 삼성전자의 1분기 전망치로 8조9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예상했다.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의 가동 중단 사태로 반도체 이익 부문이 줄어들 것이란 불안감 때문이다.

하지만 반도체보다 가전과 스마트폰 수요 확대로 인해 영업이익 개선폭이 더 컸다는 분석이다.

증권가가 예상한 사업부분별 추정치는 반도체 3조5000억원, 디스플레이 4000억원, 스마트폰 4조3000억원, 가전 1조원 등이다.

전통적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과 가전 사업부가 실적 개선을 주도한 셈이다. 특히 갤럭시S21 판매량이 약 1100만대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요가 여전히 양호해 TV와 가전제품 판매가 매우 양호했다는 평가다.

반도체는 D램 가격 반등에도 불구하고 평택2, 시안2라인 투자 관련 비용 증가와 함게 오스틴 정전으로 인한 파운드리 손실이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시장에선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을 더 주목하고 있다.

지금과 같은 추세면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약 10조2000억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다.

NH투자증권 도현우 애널리스트는 “2분기 실적은 반도체가 주도할 것”이라며 “메모리 가격 상승과 함께 최근 온라인 교육, 재택근무 등 비대면 수요에 인텔, AMD, ARM의 프로세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PC, 서버 수요가 공급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