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4:43 (토)
금융위 "미얀마 본국 파견 직원 51명 안전 확인, 단계적 철수 검토 중"
상태바
금융위 "미얀마 본국 파견 직원 51명 안전 확인, 단계적 철수 검토 중"
  • 김혜민
  • 승인 2021.04.0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회사별 현지 상황 점검…비상연락망 통해 모니터링
위기대응매뉴얼 가동…필수인원 제외 재택근무 전환 유도
DB손보, 교보생명 등 사무소 인력 귀국 조치…안전 최우선
금융위원회 본사 내부.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본사 내부. 사진=금융위원회

미얀마 사태로 신한은행 현지 은행이 피격 당하자 금융당국도 대응방안을 서두르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1일 외교부,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등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회사별 미얀마 상황 및 비상연락체계를 점검했다.

먼저 미얀마 현지에 파견된 우리나라 직원 수는 총 51명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이 파악한 3월 5일자 기준으로 은행 32명, 카드·캐피탈 18명, 보험사 1명 등이다.

현지 직원을 포함한 한국계 금융회사에 근무 중인 직원은 약 3056명으로 전해졌다.

일단 본국 파견 직원들은 지난 2월 24일부터 비상대응체계로 운영 필수 인원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한 상황이다.

하지만 하루 전 신한은행 양곤지점 현지 직원이 귀가 도중 총격으로 부상을 당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금융당국과 미얀마 진출 금융회사는 영업점 임시 폐쇄, 전 직원 재택근무 전환 등 위기단계를 한 단계를 올렸다.

금융당국은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도 주재원의 단계적 철수도 검토 중이다.

일부 금융회사는 영업이 불필요한 사무소 파견 직원의 귀국을 명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보생명은 올해 1월 주재 사무소장 1명이 파견된 상황이었는데 사태가 악화되기 전에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DB손보 역시 사무소 파견 직원 1명에 대해 일시귀국을 검토 중이며 우리은행은 파견 직원 가족을 먼저 귀국 조치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외교부와 협조해 현지 금융회사에 공관 차량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번 피격 사건 발단이 일반 차량 이동으로 발생한 만큼 외교 신분을 보장할 수 있는 공관 차량이 더 안전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금융위 관계자는 “우리나라 국민 안전을 위해 외교부와 긴밀히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현지 주재원 안전을 최우선으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