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7:36 (금)
[금융소비자 시대]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 소비자보호 직접 챙긴다
상태바
[금융소비자 시대]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 소비자보호 직접 챙긴다
  • 김혜민
  • 승인 2021.02.2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 의장, 대표이사로 격상
외부 자문위원 위촉…실무협의회 효율성 높여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사진=NH투자증권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금융소비자 중심으로 내부통제를 강화했다.

변화 배경에는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대응하겠단 것인데, 핵심은 소비자보호와 관련된 책임을 정영채 사장이 짊어진다는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최근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 의장을 대표이사로 격상했다.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는 CCO 직속으로 설치된 금융소비자보호업무를 전담하는 기구다.

준법감시본부장 등 관련 본부 임원을 위원으로 구성해 금융소비자보호 현안에 대한 정책 결정 및 부서 간 원활한 업무협의를 진행한다.

다른 금융회사도 비슷한 협의회를 신설하고 소비자보호에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문제가 발생했을 때 CCO가 모든 책임을 짊어지고 최고경영자인 CEO는 책임을 회피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NH투자증권은 금소법 취지에 맞게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 의장을 CCO에서 대표이사로 격상하며 책임경영을 실천한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외부자문위원도 위촉할 방침이다. 회사 입장에서 분쟁을 바라보지 않고 더욱 공정성을 높이겠단 의도다.

아울러 금융회사와 소비자간 정보 격차 문제를 폭넓게 점검해 금융소비자보호 관련 정책 결정 등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 산하에 금융소비자보호실무협의회(이하 ‘실무협의회’)를 설치해 협의회를 효율적으로 운영한다.

실무협의회는 CCO가 의장을 맡고 5명 이상의 금융소비자보호 업무 관련 부서장을 위원으로 구성한다. 금융소비자보호 제반 사항의 조속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실무협의 사항 등을 심의한다.

NH투자증권 최창선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는 “금융소비자보호와 금융산업의 신뢰가 중요해진 만큼 금융소비자 중심 문화가 정착되도록 내부통제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