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7:36 (금)
은성수 금융위원장 "하나금융 회추위 민간영역" 재차 강조
상태바
은성수 금융위원장 "하나금융 회추위 민간영역" 재차 강조
  • 신용준
  • 승인 2021.02.1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왼쪽)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은성수(왼쪽)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7일 "하나금융 회장 인선과 관련해 회장후보추천위원회 분들도 외부에서 걱정하는 부분 잘 알고 있다"며 "그분들이 판단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금융그룹 지주회장의 연임과 관련해 4연임 추진하는 회장도 있다"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 같이 말했다.

앞서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15일 회추위를 열고 숏리스트를 결정했다. 최종 후보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함영주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이 포함됐다.

은 위원장은 "김정태 회장은 그동안 안한다고 했던 상황이었으나 여러가지 환경에 의해 후보에 들어갔다고 한다"며 "회추위 분들도 걱정하는 부분을 맞추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한정 의원은 "셀프연임을 정당화하는 지배구조는 문제가 있다"며 "실력있는 분들도 제도적 맹점이나 문제점을 이용하고 있다는 오해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간영역일 수도 있고 정부 밖의 경영문제일 수도 있으나 금융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할 때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