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4:43 (토)
은행 객장도 28일부터 대기고객 10명 이내로 제한
상태바
은행 객장도 28일부터 대기고객 10명 이내로 제한
  • 신용준
  • 승인 2020.12.2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구 내 칸막이 설치 확대, 상담고객 간 거리 2미터 유지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28일부터 은행 영업점 내에 대기고객이 10명 이내로 제한된다.

은행연합회는 정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대책에 맞춰 28일부터 '은행 영업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방안은 영업점 내 고객 대기공간(객장)과 업무공간(창구) 모두를 대상으로 한 강화조치다.

대기공간에서는 가급적 대기고객을 10명 이내로 제한하고 한 칸 띄워 앉기 등으로 충분한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인원제한으로 입장하지 못한 고객을 위해 영업점 출입구 등에 '고객대기선'을 표시하고, 고객 간 거리가 2m 이상 유지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업무공간(창구)에는 칸막이 설치를 확대하는 등 고객과 직원간 또는 상담고객간 감염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하고, 칸막이 설치가 어려운 경우에는 상담고객 간 거리를 2m(최소 1.5m) 이상 유지할 계획이다.

영업점 공간제약으로 충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없다면, 일부 창구를 폐쇄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5개 창구를 운영중이거나 상담고객 간 거리가 1.5m 미만인 경우 2번과 4번 창구는 폐쇄하고 1·3·5번 창구만 운영하게 된다.

이들 조치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와 연말연시 금융수요 증가 가능성 등을 고려해 '방역강화'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개별 은행에서 기본원칙을 유지하되 각 영업점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일상적인 은행업무는 인터넷 등 비대면채널을 최대한 이용해 달라"며 "객장인원 제한조치로 불편함이 있더라도 우리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고객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