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7:36 (금)
KB국민카드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5000만 달러 자금조달 성공
상태바
KB국민카드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5000만 달러 자금조달 성공
  • 차진형
  • 승인 2020.12.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통화 차입 통해 환리스크 가능성 제거
사진=KB국민카드
사진=KB국민카드

KB국민카드는 21일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KB 파이낸시아 멀티 파이낸스’가 IFC에서 자금조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IFC(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는 세계은행 산하 기관으로 2020년 기준 미화 220억 달러를 개발도상국 내 민간회사와 금융기관에 투자한다. 투자금은 빈곤 퇴치와 공동 번영을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신흥국 민간섹터 투자개발 금융기관 중 최대 규모다.

KB 파이낸스 멀티 파이낸스가 맺은 자금은 미화 5000만 달러(한화 약 546억원)에 달한다. 인도네시아 현지 통화 차입으로 KB국민카드 본사가 지급보증서를 제공했다.

특히 이번 조달 자금은 인도네시아 현지화로 차입돼 국내 차입 후 송금하는 방식과 비교해 환리스크 발생 가능성이 제거된 것이 특징으로 차입 기간은 3년이다.

KB국민카드는 이번 IFC에서의 자금조달을 통해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의 조달 포트폴리오 다양화와 함께 조달 비용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개발도상국에 진출한 금융회사에 대한 IFC의 자금 지원은 해당 기업에 대한 안정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것으로 KB국민카드와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에 대한 회사 신용평가 등급 상향과 현지 자금조달 용이성 제고 등 효과도 기대된다.

KB국민카드는 이번 자금 조달에 이어 IFC와 공동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인도네시아 진출 한국 기업과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공급망 금융’ 상품 도입하는 등 새로운 금융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캄보디아, 라오스 등 KB국민카드가 진출해 있는 지역과 향후 시장 진출 가능성을 검토 중인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IFC’와 다양한 협업 프로그램을 통해 가동하고 상호 공동 발전을 위한 노력과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자금 조달은 해외 자회사의 자금조달 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해 10월 세계은행그룹-IMF(국제통화기금) 총회에서 KB금융 윤종규 회장과 IFC 고위층이 논의를 시작한 이후 1년 동안 본격적인 협의와 실사 등을 거쳐 이번에 결실을 맺게 됐다”며 “성공적인 해외 시장 진출과 현지 조기 안착을 위해 IFC와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금융기관들과 협의도 계속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IFC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동티모르 지역 총괄 대표인 아잠 칸(Azam Khan)은 “인도네시아 중소기업 회사들이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상태로 이들의 비즈니스가 회복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것이 실업률을 낮추고 경제 활동을 되살리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심각한 팬데믹 상황 속에서 IFC는 금융기관 자금 제공을 통해 인도네시아의 더 포용적이고 탄력적인 경제 구축 노력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