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1:25 (월)
은성수 금융위원장, 5대 지주회장 회동… 코로나 대출만기 연장 공감
상태바
은성수 금융위원장, 5대 지주회장 회동… 코로나 대출만기 연장 공감
  • 신용준
  • 승인 2021.02.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주 상황에 따라 장기·분할 상환 유도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 관심·협조 당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지주회장들에게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꽃바구니를 선물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지주회장들에게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꽃바구니를 선물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 이자상환 유예조치를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은 위원장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이날 참석자들은 현재 코로나19 상황, 실물경제 여건, 금융권 감내 여력 등을 감안할 때 오는 3월 말 종료되는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조치를 6개월 연장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코로나19 위기대응을 위해 금융권이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면서 금융부문의 위험이 누적되지 않도록 충당금 적립과 차주 상시점검 등을 통해 관리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 연착륙 지원을 통해 관리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방역·실물 위기가 현재진행형이고 앞으로 전개될 상황에 대한 불확실성도 여전한 만큼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까지 실물지원 노력을 흔들림없이 지속해야 한다"며 "방역상황과 실물경제 및 금융부문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조치를 포함한 위기 관련 금융대응조치들을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 최대 4조원 규모로 조성될 '정책형 뉴딜 펀드'에 대해서도 투자붐이 일어나길 기대한다며, 각 산업분야를 대표하는 혁신기업들에 대해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프로그램을 통해 1차적으로 정책금융이 자금을 지원하고 민간자금도 투자·대출 등을 통해 유망기업에 지원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디지털과 그린이라는 두 축이 앞으로 경제·산업 질서를 변화시킬 동력이라고 평가하면서 디지털·그린 등 미래혁신분야에 자금공급을 확대하고 투자기회를 포착하기 위한 경영전략, 투자계획 등을 소개했다.

한편, 은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노력해준 금융권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뜻으로 5대금융지주 및 7개 금융협회장, 19개 은행, 정책금융기관에 꽃바구니를 선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