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0:56 (목)
KDB생명, 10년만에 결국 사모펀드에 매각
상태바
KDB생명, 10년만에 결국 사모펀드에 매각
  • 신용준
  • 승인 2021.01.01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 KDB생명 지분 92.7% JC파트너스에 매각
사진=산업은행
사진=산업은행

KDB산업은행이 KDB생명을 인수한지 10년만에 매각했다.

산업은행은 12월 31일 JC파트너스와 KDB생명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KDB-Consus Value PEF와 SPC가 보유한 KDB생명 보통주식 약 8800만주(지분율 92.7%)를 JC파트너스가 설립예정인 PEF(이하 JC PEF, 3500억원 규모) 앞 2000억원에 매각하고, KDB생명 앞 15000억원을 자본확충하는 계약이다.

산업은행은 지난 2010년 3월 금호그룹 구조조정과 금융시장 안정책의 일환으로 KDB생명(구 금호생명)을 인수한 바 있다. 이후 2016년까지 3차례 매각에 실패했으나 2017년 경영효율화 작업, 2018년 자본확충과 보험전문가 경영진 선임 등 경영개선을 통해 실적개선과 함께 꾸준히 매각을 시도해왔다.

산업은행은 저금리 지속, IFRS17 규제 등 비우호적인 생보업계 영업환경, 경쟁매울 지속 출회 등 어려운 여건속에 매각가격을 결정했다.

산은은 JC PEF 앞 LP 참여로 매각 성사가능성을 높였다며, 후순위채 투자 등 유연한 딜 구조를 통해 LP 모집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양기호 산업은행 부행장은 "이번 매각으로 KDB생명에 대한 경영부담을 덜고 정책금융기관 역할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KDB생명이 자본확충과 민간전문가에 의한 유엲한 사업추진으로 강소 생명보험사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