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9:17 (수)
롯데마트, 장애인 안내견 출입거부 사과…소비자 '불매 운동'
상태바
롯데마트, 장애인 안내견 출입거부 사과…소비자 '불매 운동'
  • 김문수
  • 승인 2020.11.30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티즌 "사과문 성의없다" 비난 쇄도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롯데마트가 '안내견 거부' 논란에 이어 무성의한 사과문으로 소비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앞서 지난 29일 한 네티즌은 인스타그램에 안내견과 함께 롯데마트 잠실점에 방문한 여성이 직원에게 면박을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롯데마트에 방문한 여성은 장애인은 아니었으나 예비 시각장애인 안내견을 훈련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마트 매니저로 보이는 직원이 언성을 높이며 막았고, 이를 한 네티즌이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롯데마트는 "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를 계기로 장애인 안내견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마트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사과문을 두고 네티즌들은 '성의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달랑 저렇게 써놓은게 사과문인가요?", "사과문 5분만에 쓰셨나요?", "사과문 진짜 너무 성의없네", "사과문에 진정성이 없다. 애견을 그런식으로 취급하고 물 건팔면 그만인건가", "롯데마트 불매해야지" 등 비판 댓글이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