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18:16 (화)
시중은행 코로나 2차 감염 현실화…우리 이어 국민도 확진자 발생
상태바
시중은행 코로나 2차 감염 현실화…우리 이어 국민도 확진자 발생
  • 차진형
  • 승인 2020.10.26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수강생 중심 감염 확산

국민은행 임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우리은행 임원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만큼 은행권 임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 2차 감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여의도 더케이타워 18층에서 근무하는 국민은행 본점 임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우리은행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같은 대학원에서 최고경영자과정을 수강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즉, 같은 공간에서 수업을 듣는 수강생을 중심으로 2차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수업은 은행권 임원 외에도 대기업 임원도 수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국민은행은 같은 층에서 근무하는 직원 140명에 대해 자가격리와 코로나19 검사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