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19 (목)
금융기금 여유자금 운용 수익률…최근 5년간 2%대 그쳐
상태바
금융기금 여유자금 운용 수익률…최근 5년간 2%대 그쳐
  • 김문수
  • 승인 2020.10.1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저널리즘
사진=뉴스저널리즘

금융성 기금의 여유자금 운용 경쟁력 제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동수 의원이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융성 기금의 여유자금 운용 수익률이 최근 5년간 2%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국민연금 등 보험성 기금의 운용 수익률이 11%, 방폐기금, 주택도시기금 등 사업성 기금은 5%였던 것과 비교해 금융성 기금의 운용수익률은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유동수 의원은 금융 기금의 저조한 수익률은 관련 법령에서 운용자산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는 것을 원인으로 꼬집었다.

실제 신용보증기금의 경우 '신용보증기금법'제 40조에서 투자자산을 제한하고 있어 현재 예금, 채권, 혼합형 펀드 등 안전성이 높은 자산에만 투자하고 있다.

반면, 보험성·사업성 기금은 운용자산의 제한이 없어 주식형, 해외자산, 대체투자까지 투자를 확대해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또 원금손실 허용범위 한도에도 기금 간 차이가 있다.

신보는 금융위원회와 협의를 통해 2017년 국내주식형 상품까지 투자대상을 확대하는 등 운용자산 다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장래 보증부실에 대비해 여유자금의 원금손실 허용위험한도를 1%로 제한하고 있다.

이에 반해 보험성기금은 15%, 사업성기금은 5%까지 허용위험 한도를 정하고 있어 금융성 기금의 허용위험 한도가 지나치게 낮은 상태다.

유동수 의원은 이에 "글로벌 무역분쟁, 코로나19 확산 등 저금리·저성장 기조가 지속될 전망됨에 따라 포트폴리오 다각화, 투자자산 허용위험 한도 유연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