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19 (목)
한국노총·삼성 노조 "삼성, 노동3권 보장하라"
상태바
한국노총·삼성 노조 "삼성, 노동3권 보장하라"
  • 김문수
  • 승인 2020.10.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 본사 전경. 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 본사 전경. 사진=삼성화재

한국노총과 삼성그룹 노동조합연대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의 노동권 보장을 촉구했다. 

한국노총과 전국삼성전자노조, 삼성디스플레이·SDI울산·웰스토리·삼성화재·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삼성생명직원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노동3권 침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재용 부회장은 시대변화에 부응하지 못한 삼성의 과거 노사문화를 반성하고, 더는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약속했으나, 도대체 무엇을 반성하고 보장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계열사에는 노사협의회와 임금 인상을 일방적으로 결정해놓고, 노조(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노조)만이 갖는 임금 교섭권을 무시했다는 주장이다. 

노조가 아닌 노사협의회(한마음협의회)를 악용해 임금교섭권 침해했다는 지적이다. 이들 단체는 이를 노동위원회에 부당노동행위로 접수했고, 노동청에도 진정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최원석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노조 위원장은 "삼성 노사협의회는 지배개입과 부당지원으로 인해 자주성이 훼손되고, 노조고사화 작업에 철저히 이용되고 있다"며 "노사협의회를 악용하는 작업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노동3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5월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진행된 대국민 사과를 통해 "삼성이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해 국민께 실망과 심려를 끼쳤다"며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