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5:56 (월)
긴급지원금 받은 특수고용직 중 설계사 가장 많아
상태바
긴급지원금 받은 특수고용직 중 설계사 가장 많아
  • 김문수
  • 승인 2020.09.2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50만명 가운데 보험설계사 8만7000명
사진=뉴스저널리즘
사진=뉴스저널리즘

지난 7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은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와 프리랜서 가운데 보험설계사 직종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은 특수고용직과 프리랜서 약 50만명 가운데 보험설계사는 8만 7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리운전 기사(2만 1000명), 학습지 교사(2만명), 방문 판매원(1만 9000명) 등의 순이었다.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특고와 프리랜서뿐 아니라 영세 자영업자와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1인당 150만원씩 지급됐다.

보험설계사의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수급자가 눈에 띄게 많은 것은 그만큼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타격이 컸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고와 프리랜서의 경우 올해 3∼4월 소득이 작년 12월 등 비교 대상 기간보다 25% 이상 감소해야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은 특고와 프리랜서 50만명은 4차 추가경정예산으로 지급하는 2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도 1인당 50만원씩 받는다. 노동부는 추석 연휴 전에 지급을 완료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