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8:07 (수)
현대차 11년만에 임금동결 타결… 조합원 52.8% 찬성
상태바
현대차 11년만에 임금동결 타결… 조합원 52.8% 찬성
  • 신용준
  • 승인 2020.09.26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과급 150%, 코로나19 격려금 등 지원
조합원 4만9598명 가운데 투표율 89.6%
현대차 노사는 13일 오후 울산공장 본관에서 하언태 대표이사와 이상수 노조지부장 등 노사교섭 대표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상견례를 가졌다. 사진=뉴시스
현대차 노사는 13일 오후 울산공장 본관에서 하언태 대표이사와 이상수 노조지부장 등 노사교섭 대표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상견례를 가졌다. 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 노사의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52.8% 지지를 얻으며 최종 타결됐다.

현대차 노조는 노사가 마련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조합원 4만9598명 가운데 4만4460명(투표율 89.6%)이 참여해 52.8%(2만3479명)의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26일 밝혔다. 반대는 46.6%(2만732명), 기권 10.4%(5138명)이다.

노사는 지난 21일 13차 교섭에서 임금 동결을 포함한 잠정 합의안을 마련한 바 있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동결(호봉승급분 별도 인상)과 성과급 150%, 코로나19 위기극복 격려금 120만원, 우리사주 10주,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이 담겼다.

이번 협상이 타결되면서 노사는 11년 만에 임금을 동결하게 된다. 서명식은 이달 28일 예정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