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5:56 (월)
우리은행, 고객 비번 무단변경 과태료 60억원 중징계
상태바
우리은행, 고객 비번 무단변경 과태료 60억원 중징계
  • 차진형
  • 승인 2020.09.2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새 기관경고 2회, 과태료 279억원 불명예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또 기관경고를 받았다. 이로써 2년 동안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기관경고 4회를 통보받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21일 금융감독원은 우리은행 직원들의 고객 비밀번호 무단변경 사건에 대해 제재를 내렸다.

우리은행에겐 기관경고와 함께 과태료 60억5000만원을 부과했다. 퇴직한 임원(2명)과 현직 임원 2명에겐 주의 조치를 내렸다.

단, 고객 비밀번호 무단변경에 가담한 직원 300명은 자율처리 조치를 통보했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2년 동안 기관경고 4회 통보라는 불명예 타이틀을 얻었다. 같은 기간 과태료는 총 279억4070만원에 달했다. 단 기관경고의 경우 5월·7월·9월 중징계와 중복 처리돼 실제 적용은 2건으로 줄었다.

이 정도 수준이면 내부통제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평가할 수 있다.

과태료가 가장 많이 부과된 사건은 DLF 불완전판매다. 업무정지 6개월, 과태료 197억1000만원을 통보받았다.

파생상품투자권유 자격증이 없는 직원이 고객과 특정금전신탁계약을 체결한 사건도 발생했다.

파생상품 투자권유 자격을 보유하지 않은 42명의 직원이 동일 영업점 내 파생상품투자권유자문인력 사번을 이용하는 방법으로 701명의 고객에게 ELS 특정 금전신탁계약 860건(399억원)의 투자를 권유한 것이다.

본점에선 한국신용정보원에 대출 정보를 등록하는 과정에서 법원의 파산면책 결정을 받은 고객 138명의 개인대출정보를 오류 등록하는 사건도 있었다.

이번 사건도 영업점 직원들이 본인의 실적을 높이기 위해 저지른 일이다. 금전적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고객의 비밀번호를 언제든지 빼내 사용할 수 있다는 게 증명된 사건이다.

우리금융지주는 올해 2월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해 지주 내 금융소비자보호조직을 신설했다. 고객 중심의 경영은 선포한 셈인데 지금까지 제대로 작동했는지 재점검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