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5:56 (월)
정 총리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2주간 2단계로 조정"
상태바
정 총리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2주간 2단계로 조정"
  • 신용준
  • 승인 2020.09.1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심단계 아니지만 방역조치 효과 있어
28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 기간 설정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수도권에 적용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2주간 조정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하루 확진자가 두자릿 수로 줄지 않고 4명 중 1명꼴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안심할 수 없지만, 그동안의 방역강화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추석부터 한글날이 포함된 연휴에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며 "정부는 28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전국적으로 강력한 방역 강화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추석 연휴기간 동안 일부 휴양지 숙박시설에 예약이 몰리고 있다"며 "이번 추석연휴 만큼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 자제 노력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되도 상당수가 확진자라는 사회적 '주홍글씨'로 낙인찍히면서 심각한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며 "역지사지의 자세로 환자의 입장을 생각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비난과 혐오로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격려와 지지"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