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1:41 (수)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 논란 속 불교문화유산보호 긴급자금 추경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 논란 속 불교문화유산보호 긴급자금 추경
  • 이민우
  • 승인 2020.07.02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코로나 사태로 3차 추경이 있었다. 이는 코로나 문제와 경제 부진을 해결하기 위한 자금이다. 문제는 이 중 이상한 추경안이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불교문화유산보호 긴급지원 사업이다'

무려 88억 원 이나 증액이 되었는데 특정 종교에 돈을 준 것과 다름이 없어 논란이 되고 있다. 

문화재 보존관리 정책 강화 라는 명목으로 증액을 시킨 것은 양이원영 의원이다. 

양이원영 의원은 제 21대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로 공천되어 당선되었다. 또한 환경운동가로 알려져 있다. 

양이원영 의원은 추경의 이유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산문폐쇄에 대한 수입이 급감한 문화재관람료 징수 사찰 59개소의 한시적 지원을 위한 내역사업 불교문화유산보호 긴급자금" 이라 밝히고 있다. 

산에 들어가는 산문료와 문화재관람료 자체가 특정 종교단체에 수익수단으로 전락해버렸다는 지적이 매해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등산객과 불교계의 오랜 갈등이기에 현 정부는 국립공원 내 사찰이 징수해온 문화재 관람료를 폐지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중이다. 

이 가운데 이 수익이 줄었다고 보상하는 것 자체가 국민들의 눈높이와 안 맞을 뿐 더러 특정 종교에 돈을 주는 것과 다름이 없어 논란이 되는 것이다.  더욱이 전통사찰 보존사업'(77억원) 역시 추경했기에 코로나와 무관하다는 지적이 많다.

특히  문화재 보존이라는 단어가 무색하게 특정 종교의 수익산업을 지원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