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3:31 (금)
코트야드 바이 메리어트 수원 그랜드 오픈…MICE Complex City 광교의 마지막 퍼즐
상태바
코트야드 바이 메리어트 수원 그랜드 오픈…MICE Complex City 광교의 마지막 퍼즐
  • 김민진 기자
  • 승인 2020.04.2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이사 김태집)가 설계한 코트야드 바이 메리어트 수원이 올해 초 그랜드 오픈했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소속의 약 30개 브랜드 중 Select 군에 속해 있는 코트야드는 2009년 영등포 타임스퀘어 내에 처음 진출한 이후 판교, 남대문, 마곡에 이은 5번째 호텔을 수원에 열게 되었다.

코트야드 바이 메리어트 수원은 경기도청 신청사와 일산 호수공원의 2배 크기인 광교 호수공원을 연결하는 중심축에 위치한다. 광교 호수공원을 기준으로 우측에 컨벤션센터가 위치해 있고 좌측에 백화점, 아쿠아리움 등의 지원시설이 위치해 있다.

2019년 3월 1단계로 컨벤션센터가 오픈하여 한 해만 약 100만명의 방문객이 방문하였으며 2단계인 컨벤션 지원시설은 2020년 상반기부터 호텔을 필두로 백화점, 아쿠아리움 등이 단계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간삼건축은 최근 10년간 약 60여개의 호텔&리조트를 디자인한 국내 건축설계 회사로 국내 호텔분야에서는 반얀트리 호텔, 더 플라자호텔, 파라다이스시티 영종도, 라한셀렉트 경주 등의 독보적인 작품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이번에 준공된 코트야드 바이 메리어트 수원의 외부에서 보여지는 건축물의 전체적인 이미지는 사이트가 위치한 광교 호수공원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입지 자체가 일반 사람들이 수원 광교를 생각할 때 먼저 떠올리는 광교 호수공원에 위치하기 때문에 이러한 연상 키워드를 기준으로 ‘Monolith in The Lake Side’로 설정하였으며 이에 대한 디자인 구현을 위해 전체 메스를 Solid하고 상승감 있는 수직적인 파사드로 구현했다.

건축설계를 총괄한 호텔건축 전문가 이효상 간삼건축 상무는 “금번 코트야드 바이 메리어트 수원 호텔의 그랜드 오픈으로 수원 광교신도시가 MICE Complex City로 거듭나기 위한 마지막 퍼즐이 맞춰졌다”라고 소회를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